폭스바겐 아테온 2019년형 스포츠카+쿠페 디자인


 폭스바겐코리아가 지난달 8일 2019년형 `폭스바겐 아테온`을 국내 출시했다. 


 연식 변경을 통해 상품성을 대폭 개선한 2019년형 아테온은 매력적인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 뛰어난 경제성까지 두루 갖춘 폭스바겐의 플래그십 세단이다. 



폭스바겐 아테온 2019년형 전면샷



 올해 개최된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회장 하영선) '2019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2019 올해의 디자인' 모델로 선정되어 가치를 입증하기도 했다.


 이번 심사에서 '올해의 디자인' 후보에 오른 제네시스 G90, 현대 팰리세이드, 현대 넥쏘, 르노 클리오 등 쟁쟁한 후보군을 제치고 수상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폭스바겐 아테온 2019년형 후방 디자인



 아테온(Arteon) 차명은 `아트(Art)`와 무한의 시간(혹은 셀 수 업이 오랜 세월)을 뜻하는 `이온(Eon)`을 합친 합성어로 예술적 가치를 앞세운 모델임을 차명에서 엿볼 수 있다. 일반 세단과 차별화된 강렬한 캐릭터 라인과 스포티한 근육질의 숄더를 특징으로 한다. 여기에 스포츠카의 날렵함과 쿠페의 우아함까지 더해져 독보적인 디자인을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테온의 차체 크기는 4,860 x 1,870 x 1,450mm ( 전장 x 전폭 x 전고 ), 휠 베이스 2,840mm으로 중형급 제원 대비 긴 휠 베이스를 갖췄다.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된 아테온은 엔진이 전면부에 가로로 배치되는 플랫폼 특성을 활용해 일반 세단보다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한다. 



 특히 뒷 좌석 헤드룸은 긴 루프로 940mm에 달하며, 뒷 좌석 중앙의 3번째 시트는 투어링 카의 기준을 충족한다. 1,481mm에 이르는 뒷 좌석 실내공간의 폭은 성인 3명을 위한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하고 어린이 시트도 탑재 가능하다.  



폭스바겐 아테온 2019년형 전면 디자인



 그리고 폭스바겐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전면부는 LED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과 보닛을 결합한 새로운 디자인을 창조했다. 보닛 측면까지 일체형으로 이어지는 랩어라운드 보닛과 프레임리스 도어가 프리미엄 세단의 가치를 한층 더 높인다. 


 후방부에서는 트렁크와 뒷 유리가 완전히 함께 열리는 디자인 구조를 적용해 실용성을 강조했다. 유려하게 이어지는 C-필러와 트렁크 라인, 리어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다이내믹한 후면 디자인이 돋보인다. 이는 젊은층이 선호하는 날렵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표현했다볼 수 있다. 



폭스바겐 아테온 2019년형 후방부 디자인



 '아방가르드한 아테온은 폭스바겐의 디자인 감각을 잘 보여주고 있다. 새로운 디자인 시대의 시작을 알린다. 차 전체를 따라 흐르고 아테온의 볼륨을 바닥 쪽으로 더 가까이 끌어 내리는 라인이 있다. 이 라인은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에서 시작해 측면 프로파일을 깔끔하게 지나 테일라이트로 이어진다"



 `클라우스 비숍` 폭스바겐 디자인 부문 책임자는 아테온의 디자인 가치를 높게 평가하면서, 유려한 바디 라인의 아름다움을 강조했다. 



폭스바겐 아테온 2019년형 측면 디자인



 2019년형 아테온은 2018년형과 마찬가지로 전륜 구동의 2.0 TDI 엘레강스 프리미엄와 2.0 TDI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등 2가지 라인업을 제공하며, 2개 트림 모두 디젤 직분사 TDI 엔진과 7단 DSG변속기와 결합한다. 국내 판매가격은 △엘레강스 프리미엄 5,225만원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5,718만원 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