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8세대 신형 `911 카레라 카브리올레`

 

 `카브리올레(Cabriolet; 미국식 용어로는 컨버터블)`를 탄다는 것은 내가 그래도 다른 사람들보다 꽤 센스 넘치고 재밌는 삶을 산다는 말과 같다. `오직 두 사람`. 나 자신과 내 옆자리에 함께 앉을 누군가를 위해 돈을 지불할 능력이 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드러내면서 말이다. 다만 그것도 카브리올레 나름. 지붕만 열린다고 모두 그런 대접과 시선을 받을 수 없는 노릇이다. 그러니 어떤 오픈카를 탈 것인지 차분히 생각해봐야 하고, 그 차가 어떤 차를 베이스로 탄생했는지도 꼼꼼하게 따져야 한다. 

 

 

"도로 위에서 마음껏 우쭐대기"

 

 1963년부터 생산된 포르쉐의 대표적인 스포츠카. 포르쉐 911 카레라. 그리고 그 차를 베이스로 만들어진 911 카레라 카브리올레. 당신이 이 차를 사서 타고 다닌다고 가정해보자. 어떤 기분이 드는가. 재밌는 나날들이 펼쳐질 것 같지 않은가. 이 차는 우쭐대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전형적인 스펙을 지니고 있다. 우선 노총각들의 결혼 전 펀카용이나 요란함을 더한 세컨드 카로 쓰기에 제격이라는 얘기다. 

 

 

 

"Don`t Stop me now"

 

 8세대 신형 911 카레라 카브리올레. 파워트레인은 6기통 터보 박서 엔진을 탑재해 최대출력 450마력(@6,500rpm) 최대토크 54.1kg*m(2,300~5,000rp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여기에 새롭게 개발된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를 결합했다. 제로백은 카레라 S 카브리올레 기준 3.9초(스포츠 크로스 패키지 장착 시 3.7초), 카레라 4S 카브리올레 3.8초(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장착 시 3.6초). 최고속도는 S와 4S 모델 각각 306km/h, 304km/h에 달한다.  

 

 

"압도하거나, 사로잡거나"

 

 엔진 마운트 위치 또한 새롭게 변경됐다. 이전 모델 대비 비틀림 강성이 훨씬 더 견고해졌다는 말이다. 특히 911 카브리올레 모델에서는 포르쉐 최초로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 스포츠 섀시를 적용했고, 여기에 짧고 단단한 스프링, 더욱 견고해진 전후면 안티 롤 바, 10mm 낮아진 섀시는 정교한 무게 배분 및 중립성을 더욱 끌어올렸다. 완전 자동화된 소프트 탑은 최대 50km/h의 속도에서 개폐 가능하며, 새로운 유압 장치 덕분에 개방 시간이 12초로 단축됐다.

 

 

 

 

 외관은 이전 모델보다 더 넓어진 모습으로 보다 확고하고 강인한 느낌을 전달한다. 20인치 프론트 휠과 21인치의 리어 휠로 더 넓어진 휠 아치가 인상적이며, 차량 후면은 훨씬 더 넓어진 폭과 가변 리어 스포일러, 매끄럽고 우아한 라이트 라인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프론트와 리어 엔드를 제외한 모든 외관은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졌다. 이 차가 단지 통통해졌다기보다 전략적으로 단단해진 점이 운전 경험을 완전히 다르게 제공한다. 

 

 

 

 

"AN`s comment"

 무엇보다도 먼저 이 차가 포르쉐라는 점을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 가격은 독일 기준 카레라 S 카브리올레 △13만4,405유로(한화 약 1억7,000만원), 카레라 4S 카브리올레 △14만2,259유로(한화 약 1억8,000만원)부터 시작한다. 그 대가로 얻을 수 있는 것은. 바로 햇빛, 톱 다운, 확 뚫린 도로 위 상쾌함, 사람들의 시선, 미녀의 전화번호, 홀랑 벗고 운전하는 것 같은 기분 등등. 그것이 이 차의 전부다. 어쨌든 예비 오너들로부터 선택받게 될 특별한 차임에 분명하다. 

 

jmg@autonology.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