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4 포니 vs 2019 포니, 45년 동안 얼마나 발전했나

 

 `현대 포니`. 1974년 첫 데뷔를 시작한 현대차 최초의 고유모델 포니가 45년의 세월이 지나 새롭게 EV 콘셉트카 '45'로 공개됐다. 그 역사적인 무대는 바로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반 세기 동안 어떤 진화를 거쳤고, 어떤 모습일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이목이 그곳에 집중됐다. 

 

 

"'45'

포니 전기차(EV) 콘셉트"

 

 현대차는 글로벌 친환경 트렌드에 발맞춰 한창 변화를 시도하는 중이다. 그 프로젝트 중 하나가 바로 포니 전기차. 현대는 이 차가 화제 몰이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 판단은 어느 정도 성공했고, 다시 한번 포니를 만나볼 수 있을 가능성에 기대감을 모은다. '45'은 현대차 전기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모델로 전동화 플랫폼 기반의 콘셉트카다. 과거 1세대 포니의 디자인 특징인 직선적이고 힘찬 바디 라인을 대거 반영해 45만의 개성 넘치는 이미지를 담아냈다. 

 

 

"실제 양산형으로

출시될 수 있을까?"

 

 사실 콘셉트카는 자동차 비전을 담아낸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45년만에 부활한 포니의 EV 콘셉트카 '45'이 실제 양산형 모델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대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은 수십여 년에 달하는 역사를 새롭게 재해석한 콘셉트카에 대해 "마음에 든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전했고, 동시에 양산 가능성을 높였다. 포니는 과거 현대차를 세계적인 메이커로 급부상시키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모델로 다시 한번 재탄생의 기회를 노린다. 

 

 

 

"1974년 첫 데뷔 포니, 

현역으로

아직 할 일이 많아 보인다."

 

 콘셉트카의 차명인 '45'는 45년 전, 현대차가 보여준 패기와 도전 정신이 현재 현대차를 지속적으로 발전하게 하는 원동력이자 미래 청사진으로서 기능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포니는 1974년 토리노 모터쇼에서 포니 쿠페 콘셉트카로 첫 데뷔했고, 1975년 울산공장에서 50대를 시작으로 첫 생산에 돌입했다. 이후 76년 에콰도르 해외 첫 출시, 86년 국산 승용차 최초 미국 시장 진출이라는 대한민국 자동차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

 

 

 

 그리고 2019년. 현대차는 새로운 고객 경험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바탕으로 제작된 EV 콘셉트카 '45'를 내놓았다. 스타일 셋 프리는 운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콘텐츠를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전동화 기반의 운전자 맞춤형 솔루션이다.

 

 

 이를 통해 고객은 자동차가 아닌 거대한 스마트기기를 조립하듯 다양한 인테리어와 소재, 디자인을 결정할 수 있다. 업계는 현대차가 향후 친환경차 중심의 유럽 시장에서 전기차 점유율 확보를 주요 과제로 판단, 전기차 관련 차별화 전략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AN`s comment"

 시간의 영속성은 끊임없이 지속된다. 그 속에 우리가 있고, 우리가 타는 자동차는 끊임없이 발전해왔다. 이제 자동차는 과거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과는 또 다른 곳으로 내달리고 있다. 'C.A.S.E'. Conected(연결성), Autonomous(자율주행), Shared&Service(공유 및 서비스), Electric(전기구동) 등 4가지 흐름이 자동차 산업계의 변화를 이끈다. 

 

 이러한 흐름속에서, 현재와 미래의 포니 또한 과거의 포니와 거리가 있을 수밖에 없다. 콘셉트카 45로 돌아온 포니는 전기구동 콘셉, 전면 정육면체 모양의 키네틱 큐브 램프,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디자인. 여기에 첨단 아이디어를 듬뿍 담아 기술적으로 크게 성장했다.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속에서 역사의 아이콘 포니는 진화하고 있다. 

 

jmg@autonology.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